장세용 구미시장, 청와대 방문…"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청신호"
장세용 구미시장, 청와대 방문…"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청신호"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8일 15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정책실장과 정태호·윤종원·이용선 수석에 협조 요청
장세용 구미시장은 17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을 방문 구미지역 경제 살리기에 정부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왼쪽부터 윤종원 경제수석, 장세용 구미시장, 김수현 정책실장.
장세용 구미시장이 지역경제 살리기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장 시장은 17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을 전격 방문, 침체한 구미지역 경제 살리기에 정부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날 정태호 일자리수석, 김수현 정책실장, 윤종원 경제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을 만나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창출과 지역의 주요 현안 사업을 건의했다.

장 시장은 지금까지 추진해 온 구미 상생형 일자리 창출 방안을 설명하고 특히 지역 기업체의 88%를 차지하고 있는 50인 미만 중소기업 가동률이 32.1%로 낮아지는 등 침체일로를 걷는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사업 성공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장 시장은 △KTX 구미역 정차 △구미공단 50주년 기념사업 △구미 스타트 선도 산업단지 구축 △경북형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확정 등 주요사업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구미시 관계자는 “설명을 들은 각 수석은 구미의 심각한 경제상황을 공감하고,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신산업 유치 등을 통한 경제위기 극복 방안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구미시는 지난 2월 21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상생형 지역일자리 확산 방안’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련 정부부처를 수시로 방문,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대응방향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왔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17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을 방문 구미지역 경제 살리기에 정부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왼쪽부터 장세용 구미시장, 정태호 일자리 수석.
장세용 구미시장은 17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을 방문 구미지역 경제 살리기에 정부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왼쪽부터 장세용 구미시장,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이를 위해 일정 규모 이상의 투자와 고용 창출이 가능한 대기업, 중견·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을 제안하는 한편, 노사발전재단에서 주관하는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에 신청, 공모에 선정돼 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 모델 발굴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43만 구미시민의 염원은 오직 구미경제의 활력을 되찾는 일”이라며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사업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