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기억 속 칠곡의 옛 모습' 사진전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기억 속 칠곡의 옛 모습' 사진전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16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8월 말까지 전시
1965년 왜관교 가설공사 기공식.국가기록원 제공.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은 21일부터 기념관 로비에서 칠곡의 옛 모습을 담고 있는 다양한 사진을 모아 사진전을 운영한다.

‘기억 속 칠곡의 옛 모습’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사진전은 국가기록원, 칠곡문화원,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이 소장하고 있는 1950∼1990년대 칠곡의 과거 사진을 제공 받아 기획됐다.

특히 6·25전쟁의 폐허를 극복한 왜관 일대의 풍경을 비롯해 오늘날 ‘호국의 다리’로 불리는 구(舊) 왜관철교의 다양한 모습, 최근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왜관성당 신축 당시 모습 등 다수의 희귀사진이 공개될 예정이다.

백선기 군수는 “이번 사진전이 칠곡의 과거와 현재를 이해하고 옛 기억과 추억을 떠올려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획전시를 통해 관람객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8월 말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기념관 방문객은 무료 관람할 수 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