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창립 8주년 기념식서 정진 다짐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창립 8주년 기념식서 정진 다짐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금융 주도 선제 대응, 글로벌 100년 그룹 목표"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사진)이 그룹 창립 8주년 기념식을 하고 있다.
김태오 DGB 금융그룹 회장은 “DGB가 인재의 중요성과 지역민의 사랑을 바탕으로 글로벌 100년 그룹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전 대구시 북구 칠성동 DGB 금융지주 본사에서 열린 그룹 창립 8주년 기념행사를 통해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 회장은 DGB 금융그룹의 창립과 성장에는 지역민의 사랑이 바탕이 됐음을 알고 이를 보답하는 의미로 매 해 창립기념일을 전후로 지역민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의의를 더하고 있다고 했다.

“창립 이후 8주년, 명실상부 종합금융그룹으로 거듭나 중국·베트남·캄보디아 등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시장에서도 명성을 널리 알리는 DGB가 100년 그룹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김 회장은 “성경에서 8은 인간이 새로 태어난 날을, 중국에서 8은 부귀영화의 상징으로 통한다. 더불어 ‘8’을 옆으로 눕혀보면 무한대를 나타내는바, 탄탄한 100년 그룹으로 뻗어 나갈 DGB의 8주년은 더욱 뜻깊다.”고 감회를 전했다.

지난 2011년 출범한 DGB 금융그룹은 8개의 계열사가 모여 창립 8주년을 기념했으며 그룹 계열사 임원 및 경영진, 지역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유공직원 표창, 회장 기념사, 창립기념 퍼포먼스 등의 전 과정이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DGB금융그룹은 미래 금융을 주도하기 위한 많은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TOP ACE 혁신운동’, 신성장 동력 창출, 체계적인 인재양성과 지속적인 자기계발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전사적으로 조직, 업무, 영업, HR, 성과·보상, 채널 등 6개 과제에 대한 50대 혁신과제를 사안별로 즉시 실행하고 상반기 관련 과제 도출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 회장은 “DGB가 혁신하고 변화하는 것은 인재에 달려있음을 강조하며 위상재인(爲商在人)의 정신으로 인재들의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해 직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자.”고 강조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