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공단 화재 피해 136억9000만원…피해 공장 뼈대만 남아
구미공단 화재 피해 136억9000만원…피해 공장 뼈대만 남아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5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소방서 소방관들이 공단동 공장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구미소방서

20일 새벽 구미에서 발생한 공장화재의 처참한 모습이 드러났다.

시커먼 연기로 뒤덮여있다가 불길이 잡힌 후 모습을 드러낸 화재 현장은 공장 뼈대만 남을 정도로 피해가 컸다.

구미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영진아스텍 2공장에서 시작된 불은 인근 10개 공장과 창고로 번져 4개 동 전소, 2개 동이 반소 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로 인한 재산피해는 소방서 추산 136억9000만 원에 이른다.

소방당국은 인력 300명과 소방차 등 61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서 4시간 40분만인 오전 8시 16분께 불길을 잡았다.

일부 공장에 염산과 불화수소산, 질산 등의 유해 화학물질이 보관 중이었지만 안전한 장소로 옮겨 피해는 없었다.

오전 4시 32분 대응 1단계, 오전 5시 7분 대응 2단계가 발령됐고, 5시 25분 대응 1단계로 하향됐다.

20일 오전 3시 36분께 구미시 공단동에 있는 한 전자부품공장에서 불이 나 인접 공장으로 번지면서 6개 공장이 피해를 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구미소방서 소방관들이 공단동 공장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구미소방서
구미소방서 소방관들이 공단동 공장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구미소방서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