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학교체육 진흥법’ 개정 건의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학교체육 진흥법’ 개정 건의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7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체력교실 확대 등 담아
배지숙 대구광역시 의회 의장.
배지숙 대구광역시 의회 의장(사진)이 건강 체력교실·신체능력검사 확대를 주 내용으로 하는 ‘학교체육 진흥법’ 개정을 건의해 주목을 받고 있다

입시와 경쟁 위주의 교육 현실에서 전국 초·중·고 학생의 체력 등급이 급격히 저하되고 있는 문제점을 반영해 학생들을 위한 건강 체력교실을 일반학생들로 확대 운영하고 초등학교 5학년부터 실시하는 신체 능력검사도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배 의장은 ‘학교체육 진흥법’개정 안을 20일 전남 여수에서 개최된 전국 시·도 의장협의회 심의 안건으로 제출한다.

입시와 경쟁 위주의 교육 현실에서 학생들의 건강과 체력이 우려스런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건의문에서 배 의장은 “학생 시기의 건강 및 체력관리는 행복한 학교생활을 위해서 뿐만 아니라, 성인으로 나아가는 가장 기본적인 체력을 길러준다는 점에서 무척 중요하다.”면서 “어릴 때부터 건강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성인 시기의 각종 만성질환으로 이어져 사회·경제적 비용 증가를 가져올 수 있다.”다 우려했다.

학교 알리미에 따른 최근 3년간 전국 초·중·고 학생의 체력 등급을 보면 가장 우수한 1등급은 줄어들고 있는 반면, 가장 낮은 5등급은 증가하고 있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건의안을 제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의장협의회에서는 배 의장이 제출한 안건을 포함한 10여 건이 심의·의결돼 국회와 중앙정부에 건의서가 전달될 예정이다.

배 의장은 “신체 활동이 가장 왕성해야 할 시기에 건강과 체력이 발달하기보다 오히려 퇴보하고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학생들이 일찍부터 자기 건강과 체력에 대해 객관적으로 알고 관심을 가지며, 이를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