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일회용 기저귀 등 위생용품 제조·처리업체 합동단속
경북도, 일회용 기저귀 등 위생용품 제조·처리업체 합동단속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7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위생용품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오는 24일까지 5일 동안 일회용 기저귀 등 위생용품에 대한 합동단속을 실시한다.

20일 도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계기로 생활밀착형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의 필요성 증대로 ‘위생용품 관리법’을 제정, 시행한 이후 첫 전국단위 점검이다.

경북도는 시군 및 대구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과 합동으로 도내 위생용품 제조·위생처리업체 50여 곳을 집중 점검한다.

무신고 영업, 시설기준 및 영업자 준수사항, 자가품질검사 및 표시기준, 허용외성분 사용 여부, 위생처리기준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도는 또 시중에 유통·판매되고 있는 식품접객업소용 물티슈, 위생물수건, 세척제 등에서 부적합 이력이 있는 품목을 수거하여 기준 및 규격 적합 여부도 함께 확인할 예정이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앞으로도 도민들이 안심하고 위생용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위생용품의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