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중기부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사업 선정…창작활동 지원
대구대, 중기부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사업 선정…창작활동 지원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8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최대 15억원 지원 받아
대구대 캠퍼스 전경
대구대(총장 김상호)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2019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혁신적 창작활동 지원을 위한 메이커 스페이스(창의활동공간)를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제조창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사업 유형은 교육, 체험 중심의 일반형 메이커 스페이스(일반랩)와 전문창작, 창업 연계 중심의 전문형 메이커 스페이스(전문랩)로 구분된다.

일반랩 유형에 선정된 대구대는 5년간 최대 15억 원의 정부지원금을 받아 다양한 창업지원 사업 수행과 스타트업 시제품 제작을 위한 공간과 장비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대구대는 캠퍼스 내에 메이커 스페이스 ‘아지트(AZIT)‘를 만들고, 3D프린팅 장비와 기초공작기구, 전기측정장비 등을 갖춰 재학생 및 지역민, 스타트업 입주기업, 가족기업 등이 자유롭게 교육과 창업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장비와 공구 활용을 위한 상시 교육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경산시 드론부품산업육성 정책과 연계한 드론 교육 프로그램, 코딩·정보보호·목공DIY 등의 특별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대구대 법인 산하의 특수학교 등과 연계한 장애인 진로탐색 및 체험 프로그램과 지역의 다문화 가정, 경력단절여성 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소외계층을 위한 교육 활동도 펼친다.

박세현 대구대 산학협력단장은 “대구대는 지역의 메이커들이 자유로운 창작 활동을 통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현실로 구체화하고, 취미를 직업(Job)으로 연결시켜 나갈 수 있는 그들의 ‘아지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