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쓰레기산' 치우기 6월부터 본격 착수
의성군, '쓰레기산' 치우기 6월부터 본격 착수
  • 이창진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8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성군청
의성군은 최근 전국적인 주목을 받는 방치폐기물을 올해 내 전량처리 하고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연초부터 국·도비 예산 확보를 위해 군비 14억원을 예비비로 세우는 등 적극성을 보이며 발 빠르게 움직인 결과 국비 24억원과 도비 12억원을 확보하고 이행보증금 3억원을 포함한 53억원의 예산으로 ‘방치폐기물 선별 및 처리용역’을 시행하고 있다.

또 지난달 16일에 입찰공고를 실시해 지난 13일 계약을 하고 시설설치 등 선별작업을 통해 6월부터 본격적인 폐기물 반출을 계획하고 있다.

방치폐기물 선별 및 처리용역은 폐기물이 이동해서 쌓이게 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현장에서 선별 파쇄 등을 통해 재활용 상태로 가공, 반출되는 것을 조건으로 추진하며 이 폐기물로 인한 2차적 환경오염 차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한편 군은 단밀면 생송리 소재 폐기물재활용업체에 야적된 17만t의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화재를 최소화하고 침출수의 유출을 차단해왔다.

이 사업장은 2008년 폐기물재활용업으로 허가되어 운영하면서 2014년부터 행정처분 17회, 고발 7회 등이 반복되는 사이에 폐기물 17만t이 야적됐다.

의성군은 이번 용역으로 26천t의 폐기물을 우선 처리할 계획이며 추가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나머지 폐기물도 신속하게 처리해나갈 방침이다.

김주수 군수는 “폐기물 발생에서부터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마련되어야 하겠지만 우선 우리 지역에서부터 신속한 처리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