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화백컨벤션센터, 복합 공간으로 증축
경주화백컨벤션센터, 복합 공간으로 증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18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도시관리계획 변경 의결
더 많은 관광객·마이스산업 유치 기대
경주화백컨벤션 센터 전경.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가 전시·회의장뿐 아니라 관광 등 기능을 포함한 복합 공간으로 증축된다.

경북도는 지난 17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경주 도시관리계획(변경) 등 3건을 심의, 의결했다.

경주 도시관리계획 변경은 보문관광단지내 하이코 증축을 위해 입지규제 최소구역을 지정하는 것으로 2015년 3월 개관 시 회의실 위주로 계획된 시설을 마이스(MICE)산업 수요에 맞게 전시시설을 확충하고 업무판매와 관광기능을 복합적으로 추가하는 계획이다.

경주시는 컨벤션센터 운영상 다수의 대형 행사 유치실패를 통해 시설물 증축 필요성을 느껴 다각적으로 검토했으나, 한정된 부지 내에서 제한사항이 많았다.

위원회에서는 그 동안 운영상 고충과 국제회의도시에 맞는 기능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다만 제도상 취지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관광도시에 맞는 복합 기능들을 추가 보완하는 조건으로 의결했다.

경북도는 앞으로 문화시설, 업무·판매, 관광 등의 기능을 복합적으로 연계해 컨벤션센터를 운영하게 되면 보다 많은 관광객들과 마이스산업을 경주로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위원회는 이날 또 포항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을 심의해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확정 구역에 대해 현재 ‘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지정 신청과 우선공급지 착공에 따른 토지의 급격한 지가상승 및 투기를 방지하기 위해 2년간 재지정하는 것으로 원안가결 했다.

이밖에 영덕 군관리계획 변경은 불합리하게 지정된 군계획시설을 정비하는 것으로 대로를 현황 도로에 맞게 축소하는 것과 완충녹지를 국도 이설에 따라 해제하는 것으로 원안가결 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