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와대 "국회, 5·18조사위 속히 구성해 역사적 진실 밝혀야"
청와대 "국회, 5·18조사위 속히 구성해 역사적 진실 밝혀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0일 21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청와대는 여야 간 갈등 때문에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 합의된 입법 취지와 국민 합의 정신에 따라 하루속히 구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지난해 2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에서 통과되고 9월 법 시행에 들어갔지만 아직 위원회가 출범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진상조사위 구성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역사적 진실을 밝힐 수 있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청와대가 이날 진상조사위 구성을 촉구한 것은 지난 18일 문 대통령이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강조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을 두고 자유한국당은 지연 이유를 청와대로 지목한 때문으로 보인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올해 1월 충분한 자격을 갖춘 위원을 국회사무처의 적절한 검토를 거쳐 국회의장 이름으로 청와대에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한 달 가까이 시일을 끌더니 5·18 관련 토론회를 계기로 별다른 설명이나 이유없이 추천 위원 선임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일부 야당에서 ‘자격이 충분한 위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없이 거부했다’는 말이 있더라”며 “그에 대한 사실관계를 다시 한 번 정리해야겠다는 필요성에서 오늘 대변인이 브리핑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국당이 이날 3성 장군 출신의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을 추천위원에서 교체할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또 다른 한국당 추천위원인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는 수용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한국당으로부터 추천서가 올라오지 않았기 때문에 그에 대해 청와대의 공식적인 답을 드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2월 11일 한국당이 추천한 위원 3명 중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를 제외한 권태오·이동욱 씨에 대해 “법에 규정된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후보 재추천을 요청한 바 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