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산시, 중국 관광객 유치 본격화…소셜스타 '왕홍' 초청 홍보
울산시, 중국 관광객 유치 본격화…소셜스타 '왕홍' 초청 홍보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1일 0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로워 760만명 탕린예, 22~23일 관광지·먹거리 등 실시간 공유
울산시청

울산시는 중국 유명 소셜 스타 ‘왕홍’을 초청해 울산의 주요 관광지, 먹거리 등을 촬영 후 실시간 공유를 통하여 중국 자유 여행객을 유치한다.

이번 ‘왕홍(網紅)’ 초청 홍보는 ‘한한령(限韓令)’ 조치가 풀릴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상황에서 본격적으로 중국 자유여행객을 유치하기 위해 기획됐다.

‘왕홍’은 ‘왕뤄홍런’(網絡紅人)이라는 온라인상의 유명 인사를 줄인 말로, 중국 최대 SNS 홍보매체를 통해 수백만에서 수천만의 팔로워를 거느린 이른바 소셜 스타를 지칭하는 것으로 활발한 댓글 활동으로 중국인에게는 연예인 못지않은 유명 스타다.

이번에 울산을 방문하는 ‘왕홍’ 탕린예(唐临夜)은 중국에서 팔로워 760만을 거느린 유명 왕홍으로 틱톡, 퀘소, 웨시 등 매체를 이용하여 울산에서 촬영한 홍보물을 1개월 정도 플랫폼에 게재할 계획이다.

주요 일정은 21일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하여 오후 사전답사를 거친 후, 22일부터 23일까지 1박 2일간 울산의 주요 관광지 및 먹거리 등을 촬영하여 실시간으로 중국 매체에 공유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왕홍 초청 홍보는, 한한령(限韓令) 조치 해제에 대비해 거대한 중국 관광 시장을 울산이 선점해 향후 중국 관광객 유치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