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차량 정체 해소
대구 달서구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차량 정체 해소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1일 14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 통과시간 10초→3초로 단축
대구 달서구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개선 전 모습.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
대구 달서구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개선 후 모습.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
지난해 개통 이후 출근길 교통체증이 극심했던 대구 달서구 유천 하이패스 전용 나들목 차량 정체가 해소되고 있다.

수차례에 걸친 시스템 개선으로 차량 1대당 통과시간을 10초에서 5초까지 개선한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는 올해 4월 15일, 프로그램 개발 및 고속 차단기 적용으로 통과시간을 3초로 단축했다.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개선 전 하루 50여 건에 달하던 민원도 개선 이후 0건으로 줄었다.

지난해 3월 29일 개통한 유천IC는 4.5t 이상 화물차나 하이패스 미부착 차량은 이용할 수 없는 하이패스 전용 무인 나들목으로 개통 이후 교통량 급증으로 인해 출근시간대 최대 교통량이 수도권 대형 톨게이트 수준(1000대/시), 차량 대기행렬이 500~1000m까지 발생했다.

여기에 비정상 차량 진입 차단을 위해 차단기 2곳을 운영, 차량 1대당 통과시간이 10초 이상 소요돼 정체가 가중됐다.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1개 차로를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한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는 방음벽 이설, 가·감속 차로 확보 등에 120억 원이 추가로 소요되자 시스템 개선을 통한 차량 통과시간 단축으로 차량 정체를 해소했다.

김진광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장은 “지난해 유천나들목 지·정체로 인해 하루평균 50여 건의 민원이 발생했지만, 현재는 차량 정체로 인한 민원이 전혀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차로 증설 없이 교통량을 최대화해 120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도 거두었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