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 거장 소산 박대성 화백 삶과 예술세계 디지털 보존
한국화 거장 소산 박대성 화백 삶과 예술세계 디지털 보존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1일 16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원로작가 디지털 아카이빙’ 한국화분야 선정
한국화의 거장 소산 박대성 화백이 경주솔거미술관에 전시된 자신의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화의 거장 소산 박대성(74) 화백의 삶과 예술세계가 디지털로 보존된다.

(재)문화엑스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재)예술경영지원센터가 시행하는 ‘2019 원로작가 디지털 아카이빙 사업’에 박대성 화백이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원로작가의 평생 화업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그 결과물을 국·영문 디지털 자료로 만드는 작업으로, 작가에 대한 객관적이고 검증된 자료를 집대성하고 한국미술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고자 기획됐다.

박대성 화백은 한국화의 전통을 창조적으로 계승하고 수묵담채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혁신적 감각을 가진 작가이며 ‘실경산수의 독보적인 존재’로 꼽힌다.

작가와 연구팀은 공모를 통해 선정됐고, 박 화백에 대한 아카이빙 작업과 연구는 홍익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맡았다.

디지털 아카이빙에는 작가의 전체 작품과 연보, 전시 이력, 참고문헌 등 작가와 관련된 자료를 비롯해 작가 비평과 인터뷰 영상이 수록되며, 오는 2020년 2월까지 진행된다.

2015년 시작된 ‘원로작가 디지털 아카이빙 사업’은 평면, 사진, 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의 작가를 망라했지만, 한국화 분야 작가를 선정한 사례가 없었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한국의 정체성을 잘 나타내고 국제 경쟁력이 뛰어난 작가로 인정해 많은 동양화가 가운데 선정하게 됐다”면서 “한국화 작가에 대한 ‘첫 연구’라는 상징성과 중요성을 가진 매우 의미 있는 작업으로, 박대성 작가의 삶과 예술세계를 총체적으로 조망하는 뜻깊은 연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대성 화백은 “개인적으로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다. 이번 일이 한국화단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경북 청도 출신인 박대성 화백은 1990년대 후반 경주 남산에 정착해 역사·문화를 주제로 작업에 몰두해 왔으며 지역 예술발전을 위해 830점의 작품을 경상북도와 경주시에 기증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5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공원에 개관한 솔거미술관은 박 화백의 대작과 신작 전시, 승효상 건축가의 훌륭한 설계, 다양한 특별·기획전 등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