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구미시, 송삼리 일대 매장문화재 현황조사 착수
구미시, 송삼리 일대 매장문화재 현황조사 착수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1일 18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일간 정확한 훼손 범위 등 파악
구미시 무을면 돌배나무 특화 숲 조성현장에서 발견된 훼손된 유물.
구미시는 돌배나무 특화숲 조성사업으로 인해 훼손된 것으로 알려진 구미시 무을면 송삼리 일대 등 매장문화재 5개소에 대해 정확한 훼손 범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50일 동안 문화재 전문조사기관에 의뢰 현황조사 용역을 착수했다.

이번 조사는 문화재청의 보존대책 수립 지시에 따른 것으로, 매장문화재 현황조사를 맡은 경상북도 문화재 연구원(원장 이성규, 도 출연기관)은 먼저 고분군과 유물산포지에 흩어져 있는 유물편을 수거하고 지표조사 및 측량을 통한 매장문화재 훼손면적을 파악, 도면상에 범위를 표시할 계획이다.

또한 원상복구, 안전조치 및 구체적 발굴조사 계획(안)을 수립할 예정으로 본 현황조사의 모든 진행과정은 영남고고학회(회장 김권구)의 의견을 수렴하고 매장문화재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현황조사의 결과가 나오면 매장문화재 전문가 입회하에 조림목 처리 등 문화재 원상복구와 발굴조사 착수 전까지의 안전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며, 문화재청, 경상북도, 구미시 의회와 협의, 예산을 확보하고 발굴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구미시 관계자는 “훼손된 문화유산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문화유적 분포지도’의 증보판을 새로이 작성, 관련 부서에 배포 및 전 직원 대상 교육을 실시,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