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경북도, 베트남 호치민서 공동 관광마케팅 펼쳐
대구시·경북도, 베트남 호치민서 공동 관광마케팅 펼쳐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여행업계 등 시장 개척단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이 20~21일 이틀간 베트남 호치민 현지에서 경북·대구 공동 관광마케팅을 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단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와 경북도(단장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20~21일 이틀간 베트남 호치민 현지에서 경북·대구 공동 관광마케팅을 펼쳤다. 시장 개척단은 경북과 대구지역의 관광 유관기관, 여행업계 등으로 구성돼 있다.

공동 관광마케팅에 앞서 권 시장과 윤 행정부지사는 지난 20일 호치민 시 인민위원장 응웬타이펑과 만나‘경북·대구 관광의 해’ 성공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고, 베트남 경제의 중심지인 호치민 시와 경북·대구가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협력을 확대하기로 의견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2020 대구 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대구경북민이 좋아하는 베트남 호치민에서 대구 경북 관광홍보를 통해 베트남 시민이 대구 경북으로 많이 방문하기를 희망한다”면서 대구-호치민 간 직항노선이 개설돼 다양한 분야에서의 인적·물적 교류와 우호협력증진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호치민 인민위원장은 “직항 개설에 적극 협조 하겠으며, 직항 개설을 통한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1일에는 호치민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로드 캠페인을 시작으로 현지 여행사와 업무협약 체결, 여행사 및 언론업계 초청 관광홍보설명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경북대구 관광설명회에 앞서, 현지 메이저 여행사인 비앳트러블, 사이공 투어리스트, 레드투어, 피디투어, 한국관광공사 하노이지사와 대구·경북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베트남 관광객의 대구·경북 유치를 위한 상품개발과 홍보 활동에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베트남과는 다낭, 하노이, 나트랑 간 직항노선이 개설되어 양 지역 간 활발한 인적물적 교류로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베트남은 동남아 국가 중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장 주목해야 할 해외시장으로 대구·경북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적극 홍보해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