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건축사회, 설계비 감면 협약 체결
영천시-건축사회, 설계비 감면 협약 체결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6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건축사회는 건축설계비 감면 협약을 맺은 후 장학금을 기탁했다.
영천시는 지난 21일 영천지역건축사회(회장 김민호)와 인구증가 정책의 일환으로 건축설계비 감면 협약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건축 신고된 단독주택 중 외지인이 전체의 30%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용승인 후 주소 이전을 하지 않고 거주하는 이들을 최대한 유입하기 위해 건축사회와 협의해 이루어졌다.

건축사회는 앞으로 영천지역 주소 이전 후 1년 이내에 지역건축사에 단독주택 설계의뢰 시 건축설계비(외주용역비 제외)의 50%를 감면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건축주는 평균 1백만원~2백만원 가량의 설계비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으며 외지인들은 건축설계 단계부터 먼저 주소 이전을 할 수 있는 요인이 생겨 인구증가의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호 회장은 “지역 인구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인구문제는 회원들의 이익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회원 모두가 힘을 보태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 영천지역건축사회는 2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평소 지역발전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