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동해안에 새바람 불어 넣어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동해안에 새바람 불어 넣어라"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8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청사 첫 간부회의서 강조…김남일 본부장 등 30여명 참석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2일 동부청사에서 첫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2일 동부청사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동해안에 새바람을 불어 넣어 줄 것’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김남일 본부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과 포항의료원장, 독도재단 사무총장, 환동해산업연구원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동부청사에서도 모든 민원처리가 가능하다는 것을 적극 홍보하고 모든 민원을 원스톱 처리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해양시대를 열지 않고서는 5만달러 시대 달성은 어렵다”며 “동부청사가 해양의 시대를 여는 컨트롤타워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첨병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다.

간부회의는 종합민원 처리계획,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대책, 수중글라이더 부품소재 기술개발 추진, 사용 후 핵연료 현황 및 대책, 중저준위 방폐물 현황 및 대책, 국가위기 대응연습, 대게·붉은대게 포획 금지기간 도래에 따른 대책, 제24회 바다의 날 행사 개최 등 환동해지역본부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함께 대책을 강구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