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뉴딜 소규모재생사업, 경주 황오동·구미 원평동 2곳 선정
도시재생뉴딜 소규모재생사업, 경주 황오동·구미 원평동 2곳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8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모두 4억 확보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2019년 도시재생뉴딜 소규모재생사업에 경주 황오동, 구미 원평동 2곳이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마중물 성격의 사업으로 중앙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쇠퇴요건이 충족된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 주민들이 직접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단위사업에 참여토록 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주민 주도 도시재생사업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사업이다.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은 지역주민이 사업 계획을 직접 수립해 제안해야 하고, 도시재생 과정에 직접 참여해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등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 하는 점 단위 프로젝트로 규모에 따라 8000만원~3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경주시는 3억을 투입해 황오동 지역에 지역공동체 거점시설을 조성하고 마을축제를 통한 마을공동체 및 도시재생 거점 공간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구미시는 1억원을 들여 원평동에 금리단길 알리기, 어울림 각산 문화축제사업을 추진한다.

최대진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앞으로 시군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올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주민과의 공감대 형성을 통해 쇠퇴해가는 구도심을 살기 좋은 경북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