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생물지원관, 23일 일본 비와호박물관과 공동 세미나
낙동강생물지원관, 23일 일본 비와호박물관과 공동 세미나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비와호박물관 전경
상주시 도남동 소재 국립 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23일 자원관에서 일본 비와호박물관과 제5회 한·일 공동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계 생물 다양성의 날(5월 22일)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공동 세미나는 양 기관이 연구하고 있는 담수 생물 다양성에 대한 현황과 보전활동 등 6개 연구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와 종합 토론 형식으로 진행된다.
한국 합동조사 위치(파란색)
비와호박물관은 타카하시 케이치 관장을 비롯해 4명의 연구진이 △비와호의 고유종 성립 과정 △비와호 녹조의 변천 △논 생태에서의 어류 다양성 등에 대해 발표한다.

국립 낙동강생물자원관은 △한·일 담수 새우류의 유전자 분석 연구 △한국의 유해성 조류 번성 연구 현황 △병원성 유해 원생동물 정보 수집 연구 등을 발표한다.

종합 토론에서는 발표된 연구 사례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녹조 저감 방법과 습지 시추를 통한 고대 생물종 연구, 하천 별 어류 다양성 연구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모색한다.

서민환 관장은 “양 기관이 서로 연구결과를 공유하며 담수 생물 다양성에 대한 보존을 위한 공동 연구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시가현에 위치하고 있는 비와호박물관은 담수 생물 전문 연구기관으로 일본에서 가장 큰 호수인 비와호(면적 670㎢)의 역사와 생태계를 보여주는 박물관으로 2017년 국립 낙동강생물자원관과 ‘담수 생물 다양성 정보교류 및 연구’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일본 비와호 항공사진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