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북부경찰서,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점검
포항북부경찰서,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점검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1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및 작동의무 점검을 하고 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장치 설치 계도 및 점검에 나서고 있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6일 도로교통법이 개정돼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및 작동의무가 올해 4월 17일부터 시행됐다.

하지만 체육시설·학원 등의 설치율이 10~20%임을 감안해 계도 기간을 이달 16일에서 31일까지로 연장하고, 다음 달 1일부터 7월 말까지 2개월간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했다.

하차확인장치는 통학버스가 운행을 마친 후 차량 내부에 남아있는 어린이가 있는지 운전자가 확인토록 유도하는 장치이다.

운전자가 차량시동을 끈 후 3분 이내에 차량 뒷좌석에 설치된 하차확인버튼을 누르지 않으면 경고음이 발생하도록 설계돼 있는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이다.

경찰은 날씨가 무더워지고 통학버스 내 어린이 방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계도기간 동안 체육시설, 학원 등을 중심으로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계도·점검에 나서고 있다.

하차확인장치를 설치하지 않을 경우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지자체로부터 과태료 3만 원이 부과, 정비명령을 받게 되고, 정비명령 미이행시 형사처벌을 받는다.

포항북부경찰서는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및 작동의무 점검을 하고 있다.
또한 하차확인장치를 설치하고도 운전자가 이를 작동하지 않을 경우, 도로교통법에 따라 승합차 기준 범칙금 13만 원·벌점 30점, 승용차 범칙금 12만 원·벌점 30점이 부과된다.

염찬호 경비교통과장은 “현재 집중 점검을 한 결과 설치하지 않은 사례가 많이 발견됐다”며 “어린이 방치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차확인장치 설치 및 작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