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바다로미래로] 포항 어촌·어항 색다른 변신
[바다로미래로] 포항 어촌·어항 색다른 변신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고싶은 어촌·살기좋은 어항·오감만족 바다
포항시는 올해 어업인들의 어업활동 시설개선과 정주환경 조성을 위해 255억 예산으로 어항시설 확충하고, 어촌 관광사업을 추진한다.사진은 항공에서 찍은 호미곶 권역 모습.
포항시는 올해 어업인들의 어업활동 시설개선과 정주환경 조성을 위해 255억 예산으로 어항시설 확충하고, 어촌 관광사업을 추진한다.

지방어항인 송라면 지경항외 1개항에 사업비 4억 원을 투입해 물양장을 증축하고 소규모어항인 송라면 화진2리외 13개항에 사업비 28억 원으로 방파제 T.T.P보강 및 물양장 증축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월에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했으며, 6월까지 어항시설사업을 조기에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2019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사업에 장기면 신창2리항이 선정돼 활력 넘치는 생활·레저·산업 공간 조성을 위해 향후 2년간 129억 원(국비 90억원, 지방비 39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해 어항시설 확충(방파제, 물양장, 어항경관개선, 친수시설 설치) 및 특화사업(돌미역 가공센터, 생활문화관, 해안공원, 해양생태놀이터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어항을 중심으로 어업활동 및 친수문화체험의 편의를 도모하며, 배후 어촌마을에 대해서는 지역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 및 소득사업을 포함한 어항 및 항포구를 통합·개발하여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 및 삶의 질 개선으로 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 시킬 예정이다.
포항시는 어촌어항의 색다른 변신으로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사진은 장기면 신창리 전경
아울러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으로 호미곶권역에 84억 원(국비 59억, 시비 25억)을 투자해 낙후된 어촌의 정주여건 개선 및 소득증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다목적 복지센터 건립, 해녀문화복지관 조성으로 기초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해 주민복지증진 및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만족도를 향상시키고, 중심가로 환경 정비, 호미곶 해안선 경관 정비, 고래마을 쉼터 정비로 어촌지역 중심지와 주변 지역을 통합·개발해 쾌적한 보행환경을 개선한다. 이로써 해안 탐방객들의 유입을 이끌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어업 외 소득 창출이 가능하도록 추진 예정이다.

호미곶면은 7개의 항·포구를 끼고 있으며, 호미반도 둘레길, 해파랑길, 해맞이광장 등이 조성돼 있어 이번 사업을 통해 더욱 더 탄탄한 관광 인프라가 구축되어 주요 관광거점 지역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시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 “요즘 레저, 낚시가 활발해짐에 따라 어항시설의 기본시설, 기능시설 등이 요구되고 있다”며 “이에 10억 원을 투입해 어항 안전시설(핸드레일·인명구조함 등) 및 어항 환경정비(폐어구·어망, 비가림막 등)를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놀이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하고, 다양한 관광활동 체험을 통해 젊음의 어항, 오감을 만족하는 어항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