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수출동력 재점화"…구미 중소기업 지원 모색
경북도 "수출동력 재점화"…구미 중소기업 지원 모색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2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 유관기관 합동간담회
조정문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김동의 한국노총 구미지부 의장, 장세용 구미시장,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 고병헌 경북경영자총협회 회장(오른쪽에서)이 노사민정 상생협약을 체결한 후 손을 맞잡고 있다.. 구미시
경북지역의 수출을 견인하던 구미지역 수출위기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23일 경북경제진흥원에서 구미기업과 수출유관기관 간 합동간담회를 열어 중소기업 애로 해소와 대책협의 등을 통해 수출 활력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간담회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는 가운데 대기업 생산시설의 국내외 이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미지역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수렴하고 구미 수출동력을 재점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수출현장에서 뛰고 있는 구미 중소기업 22개사와 대경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북지역본부, KOTRA, 경북테크노파크, 무역보험공사, 무역협회, 구미상공회의소 등 12개 수출지원기관이 함께 자리했다.

내륙 수출 전진도시로 명성을 날리던 구미지역의 수출은 지난 2013년 363억달러로 정점을 찍은 이후 계속 하락해 지난해에는 208억달러로 200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경북도 총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3년 67%에서 지난해 51%로 떨어져 그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중소기업 중심의 통상지원정책을 추진하되, 구미 소재 기업에 대한 특별 수출지원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우선 경북수출기업협회를 중심으로 구미소재 기업 회원사를 현재 70개사에서 200개사로 늘려 구미업체 전담 수출종합컨설팅을 지원하며 구미 현장 무역실무 교육 운영과 함께 수출단체보험을 확대, 적용하고 수출일자리플러스원 등 다양한 해외마케팅 사업을 우선 지원한다.

또 구미경제단체, 경북 수출유관기관과 함께 구미 수출SOS지원단을 상시 운영해 수출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하나하나 경청하고 해소해 나가는 한편 지난 2월 설치된 KOTRA 구미분소와 적극 협력해 내수기업의 신규수출, 수출 주력품목 고도화, 수출시장 다변화 지원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중소기업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마케팅 지원예산을 추가로 확보하고 구미지역에 맞는 지원대책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