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전기자동차협회, 대구시 '전기차 모범 도시' 선정
세계전기자동차협회, 대구시 '전기차 모범 도시' 선정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2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보급 확산·산업 육성 성과
대구시가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제32회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폐막식에서 전기차 모범 도시 상(앞줄 왼쪽 다섯 번 째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을 수상하고 있다.대구시
세계전기자동차협회(WEVA)가 대구를 전기차 모범 도시로 선정했다.

대구시는 “ 22일( 현지 시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제32회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폐막식에서 전기차 보급 확산과 산업 육성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전기차 모범 도시 상(E-Visionary Awards)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전기차 모범 도시 상은 세계전기자동차협회가 2003년 제정한 것으로 전기자동차산업 발전에 지대한 공헌이 있는 도시, 지역, 커뮤니티에 수여하고 있으며, 미주, 유럽,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한곳 씩 선정해 매년 세계 전기자동차학술대회(EVS)가 열리는 도시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 수상도시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대구, 유럽은 스페인 마드리드, 미주는 캘리포니아 롱비치가 선정돼 이날 대구시와 함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세계전기자동차협회는 전기구동 차량의 연구, 개발, 보급 촉진을 목표로 1990년 설립된 비영리단체이며, 유럽, 미주, 아시아협회로 구성된 세계 최대의 전기자동차협회이다.

대구시는 2016년부터 민간 대상 전기차 보급을 시작해 인구 대비 전기자동차 등록 비율이 전국(제주도 제외) 1위에 올라섰다. 2022년까지 7만 대, 2030년에는 50만 대(지역 내 총등록차량의 50%) 보급을 목표로 전기차 보급에 힘쓰고 있다. 이와 함께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2022년까지 충전기 5000기, 2030년까지 5만 기 설치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또 미래 자동차 선도기술개발사업 등 자동차 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자동차부품기업의 업종 전환과 스타트업 양성 등 산업 생태계 변환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1t 급 전기 화물차의 양산을 통해 완성차 생산도시로서 면모를 갖추는 등 그간의 성과를 인정받아 전기차 모범도시로 선정됐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 부시장은 “그동안 대구시는 전기자동차 보급 확산, 전기차 연구개발, 생산 등에 꾸준히 투자해 왔으며,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미래 자동차산업을 이끄는 선두 주자로 산업 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