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보고를 열다…경주박물관, 영남권수장고 개관
천년 보고를 열다…경주박물관, 영남권수장고 개관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2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굴 매장문화재 60여만 점 전시
소장품 안전하고 체계적 관리, 재해 대비한 수장 시스템 개발
영남지역에서 출토된 매장문화재를 보관할 영남권수장고가 23일 국립경주박물관 남측 현장에서 개관식을 가졌다.
국립경주박물관은 23일 박물관 남측 부지에 새롭게 건립한 영남권수장고의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을 가진 영남권수장고는 영남지역에서 출토된 매장문화재 60여만 점을 보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영남권수장고는 ‘열린 수장고’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적용해 운용할 계획이다.

국립경주박물관은 그동안 일반 관람객의 접근이 쉽지 않았던 수장고의 문을 활짝 열어 우리의 문화유산이 보관, 관리, 연구되는 모습을 직접 살펴보거나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여기에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자연스럽게 결합해 소장품 정보와 열람 서비스를 더욱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그동안 경주를 비롯한 영남 지역 유적에서 발굴조사로 출토된 매장문화재는 기존 박물관 수장고에 보관할 수 없을 정도로 양이 많아 지역 박물관은 물론 발굴기관과 문화재청 등 관련 기관들이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국립박물관은 국가귀속 발굴매장문화재 전용으로 영남권수장고를 신축했다.
23일 개관식을 가진 영남권수장고 내부 전경.
영남권수장고는 영남 지역에서 출토된 발굴매장문화재를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총 사업비 263억 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2층에 총 9242㎡ 규모로 건립됐다.

시설은 전시 수장고를 포함한 10개의 수장고와 소장품 등록실, 열람실, 촬영실, 훈증실, 아카이브실 등 소장품 관리를 위한 주요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이동식으로 설계한 수장대는 기존 방식보다 1.5배 이상의 유물을 보관할 수 있으며, 지게차와 유물상자 받침을 출납에 활용해 시간과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이와 함께 국립경주박물관은 2016년 경주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인해 상설전시실과 수장고 보관품의 관리 기준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영남권수장고는 대규모 문화재 보관 시설이기 때문에 설계 단계부터 보관 효율을 극대화하면서도 재해 상황에 대비한 특화된 수장 시스템을 개발했다.

수장대는 규모 6.8의 강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강화된 구조로 설계했고 전도 방지 장치, 레일 탈선 방지 장치, 격납품 낙하 방지 장치 등을 추가 개발해 내진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국립경주박물관 영남권수장고는 수장고 공간을 활용해 관람객을 위한 ‘열린 수장고’를 조성했다.

이에 따라 관람객이 수장고 내부로 직접 들어간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전시 수장고와 우리 문화유산이 박물관 소장품이 되는 과정, 훼손된 문화재가 여러 가지 과학적인 방법으로 과거의 모습을 되찾는 과정, 문화재를 만드는 여러 종류의 재료들을 볼 수 있는 작은 전시실을 마련했다.

이외에 소장품 등록실과 열람실에는 유리창을 설치해 내부에서 작업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도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