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부 장관, 포항지역 해양수산 현장 방문
문성혁 해수부 장관, 포항지역 해양수산 현장 방문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4일 경북지역 해양수산 현장을 방문한다.

문 장관은 먼저 경북·대구권 유일한 컨테이너항만인 포항 영일만항을 찾아 항만 개발현황과 공사현장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한다.

문 장관은 영일만항이 환동해권 거점항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항만 인프라 확충과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인근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를 방문해 수중건설로봇 개발 추진 현황과 성과에 대해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한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수중로봇 분야는 미래 성장산업으로 잠재력이 큰 만큼,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고 “정부도 필요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또한 경북지역 해양수산 단체장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지역 현안과 건의사항을 듣는다.

오후에는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는 호미곶 국립등대박물관을 시찰한 후, 육상어류 양식장을 들러 고수온 피해 사전 예방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고수온 피해가 없도록 어업인과 관계기관이 협력해 적극 대응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