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지역 정치권 "청년·중도세력 모아라"
지역 정치권 "청년·중도세력 모아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내년 총선 준비 본격화…물갈이·정치개혁 목소리 높아
김부겸·유승민·주호영 등 중진의원 생존 여부에 관심
내년 총선을 앞두고 경북·대구지역 선거판이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여야 정당은 조직 정비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고, 각 지역구에는 현역과 출마예정자들의 물밑 기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보수층의 지지기반이 강한 지역인 만큼 한국당을 걱정하는 다수의 시민들은 경북·대구부터 대대적인 물갈이와 정치개혁을 통해 젊은층과 중도세력을 끌어모아야 한다는 여론이 점차 확산되는 분위기다.

내년 경북·대구 총선의 가장 큰 관심사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선전 여부와 자유한국당 현역의원들의 교체 규모, 중진의원들의 생존 여부 등이다.

먼저 민주당은 현재 대구에서 2곳(수성갑, 북구을) 뿐인 지역구 탈환을 경북지역까지 넓힌다는 목표하에 지난 20~24일까지 공석인 지역구에 새로운 지역위원장 공모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유일하게 자치단체장 깃발을 꼽은 구미시를 중심으로 경북지역에서 최소 1~2곳을 탈환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민주당 김현권 의원(비례)은 지난해 말 지역구를 구미로 옮기고 일찌감치 지역구 관리에 올인하면서 지지기반을 닦고 있다.

반면 한국당은 ‘보수의 본산’으로 불리는 지역인 만큼 당 혁신과 개혁을 원하는 여론이 거세 최소 50%에서 최대 70%의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상돼 현역의원들의 생사 쟁탈전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의 거물 정치인(김부겸, 유승민)이 깃발을 꽂고 있는 지역으로 이들을 포함한 한국당 중진의원들의 생존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이들 중진은 21대 국회에 입성할 경우 지역은 물론 각 당에서도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밖에 없어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북·대구에서 3선 이상 선수를 쌓은 국회의원은 여야를 합해 모두 8명이다.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4선의 한국당 최경환(경북 경산) 의원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수수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어 사실상 5선 도전이 어렵다.

역시 4선의 한국당 주호영(대구 수성을) 의원은 지난 총선 당시 당을 떠난 전력과 지난 3월 당 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가 중도에 거둬들이는 등 한계를 드러내 5선을 향한 공천 여부가 만만치 않다.

4선의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정에서 김무성 의원과 더불어 ‘배신자’ 프레임으로 지역 지지기반이 현저히 약화 5선 고지를 향한 한국당 후보와의 경쟁이 순탄치 않으리라고 정치권은 분석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대구 수성갑) 의원 역시 장관 취임 이후 현 정부의 지역 홀대론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한 데다 최근까지 지역구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어려움이 예상된다. 특히, 김 의원은 심각한 경기침체가 급속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한 경제정책 실패 때문이라는 여론 확산으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반감도 커지면서 생환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또 3선 중에서는 재판에 휘말려 당협위원장직을 내려놓은 한국당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은 당 안팎에서 공천이 불투명하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고, ‘태극기부대’를 이끄는 대한애국당 조원진(대구 달서병) 의원은 전국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지만 당세가 취약하다는 평가다.

이처럼 중진들의 의원직 사수가 가시밭길을 예고하는 상황에서 초선을 비롯한 현역 의원 물갈이를 기대하는 교체지수 역시 경북·대구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편이어서 향후 대대적인 물갈이는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지역 정치권 인사는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파탄이, 한국당은 보수궤멸에 대한 책임론이 내년 총선의 이슈가 될 수밖에 없다”며 “여야 모두 지역에 대한 애향심이나 국가관도 없는 정치 불나비 같은 인사를 공천하지 않고 정치적 철학이나 신뢰를 기준으로 공천해야 젊은층과 중도를 끌어안아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