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포항시 해양수산 현장 방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포항시 해양수산 현장 방문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5일 0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첫번째), 이강덕 포항시장(왼쪽 세번째) 등과 함께 포항 호미곶 국립등대박물관을 살펴보고 있다.해양수산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4일 포항시의 해양수산 현장을 방문했다.

문 장관은 이날 오전 먼저 환동해권 거점 항만 도약을 준비하는 영일만항을 찾아 항만 개발 현황과 지진으로 인한 피해 및 복구 상황, 국제여객부두 축조공사 현장과 안전관리 상태 등을 세밀히 점검했다.

이어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를 방문해 수중건설장비 기술력 및 추진 성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한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정재 국회의원, 이강덕 포항시장, (주)포항영일신항만 관계자, 포항·구룡포 수협조합장, 경북지역 해양수산업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문 장관은 오후에는 호미곶 국립등대박물관을 둘러본 후, 빠듯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고수온 피해를 입은 육상어류 양식장(영동수산)을 방문해 강도다리 폐사 등 피해현황을 청취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가운데)이 김정재 국회의원(왼쪽 세번째)과 포항 흥해읍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를 방문해 수중 로봇 시연을 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영동수산 양식장을 방문해 고수온 피해 사전 예방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에 앞서 양식장 관계자와 악수를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로부터 영일만항 개발현황 및 공사현장 안전관리 등에 대해 보고 받고 있다. 해양수산부
문성혁 해수부장관 장관이 영일만항을 방문해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로부터 지진으로 크랙(균열)이 간 항만 시설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손석호기자.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