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도 주택가 화재, 이재민 14가구 21명 발생
울릉도 주택가 화재, 이재민 14가구 21명 발생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5일 14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서 추산 1억2165만원 재산 피해
25일 새벽 2시께 경북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에서 다가구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울릉도 주택가 화재로 이재민이 14가구 21명이 발생했다.

25일 오전 2시께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 달동네 지역에서 발생한 화재는 3시간여 만에 진화되면서 다행히 인명피해 없이 건물과 가재도구 등 주택 479㎡가 전소하고 소방서 추산 1억2165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울릉군은 화재로 인한 이재민의 보호소를 인근 경로당에 급히 마련하고 응급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이날 화재는 울릉119안전센터와 지역 소방대원, 해군, 경찰, 공무원 등 100여 명과 소방펌프 6대가 투입되는 등 진화에 큰 애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자의 진술과 현장 합동감식에 나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