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문 대통령에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건의
이철우 도지사, 문 대통령에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건의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6일 17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차원 관심 당부
구미 스마트 산단 선도 프로젝트, 포항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도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4일 경주 옥산마을에서 주민들과 모내기를 한 뒤 함께 새참을 먹으며 막걸리로 건배를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24일 주민과 모내기를 하기 위해 경주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등 지역 현안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포항지진은 자연재난이 아니라 인재인 점을 감안해 정부와 국회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피해 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이러한 인재가 반복되지 않도록 지진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또 지진 피해주민들의 구제와 피해복구에 대한 정부의 책무를 적극적으로 이행해 줄 것을 강조하며 정부 추경안에 미반영된 포항지진 관련 예산도 국회 심의단계에서 추가·증액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이 지사는 이날 또 침체돼 있는 구미와 포항 경제의 새로운 활력을 위한 구미 스마트 산업단지 선도 프로젝트와 포항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건의도 했다.

구미는 제조업 경쟁력 약화 및 공장 노후화 등으로 성장한계에 직면한 구미 산업단지를 기존 산업단지 틀에서 벗어나 빅데이터, 사물 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산업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포항은 지진 피해와 철강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에는 포스텍, 방사광 가속기 연구센터 등 세계적 수준의 연구 인프라가 집적돼 있다는 이점을 들어 다음 달 확정될 예정인 강소연구개발 특구가 반드시 포항에 지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이와 함께 방폐물의 안정성 분석과 특성시험을 위한 방사성 폐기물 정밀분석 연구소의 경주지역 설립도 건의했다.

현재 방폐물 관련 연구는 대전 원자력 연구원에서만 수행하고 있어 체계적인 안전 관리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라며 경주에 정밀분석 연구소를 설립해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통령의 현장 방문은 지역의 민심과 현안을 전달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지진특별법 제정과 지역 현안사업들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