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반가운 비…당분간 무더위 한풀 꺾여
경북·대구, 반가운 비…당분간 무더위 한풀 꺾여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6일 18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간 낮 최고기온이 35℃를 넘나들었던 경북과 대구에 찜통 더위를 식혀줄 비가 내릴 전망이다.

26일 대구기상지청은 월요일인 27일 이른 새벽, 대구와 경북내륙에서 시작된 비가 전 지역으로 확대돼 같은 날 밤 9시까지 10∼40㎜가량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 비가 오는 지역 곳곳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이번 비 소식으로 인해 경북·대구 전역에 내려졌던 폭염특보 또한 26일 오후 6시를 기해 해제됐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26일 대표관측소 기준으로 의성 34.0℃이 가장 높은 낮 기온을 기록했고 대구 33.5℃, 포항 33.4℃, 영천 33.3℃, 안동 32.5℃, 영덕 32.5℃, 구미 31.3℃를 기록했다.

비공식 기록인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 결과 영천 신녕 34.8℃, 경주 황성 34.2℃, 포항 기계 34.2℃, 경산 하양 34.2℃ 등까지 오르며 주말 내내 무더위가 이어졌다.

27일에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흐린 가운데 종일 비가 내려 더위가 한풀 꺾이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12℃, 청송 13℃를 비롯해 안동 16℃, 대구 18℃, 포항 20℃ 등 12∼20℃ 분포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의 아침 기온이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경산 20℃, 대구·안동 23℃, 포항 24℃, 영덕 25℃ 등 전날보다 8∼9℃가량 낮아진 23℃내외의 낮 기온을 보이겠다.

비가 그친 28일에는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 오후부터 차차 맑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16℃며 낮 최고기온은 21∼26℃의 분포를 보이며 전날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며 비교적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당분간 동해남부 전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고 물결이 높을 것으로 예상돼 항해나 조업 선박들은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