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상생협력 CEO 아카데미…갑질 근절·인권경영 '앞장'
한전기술, 상생협력 CEO 아카데미…갑질 근절·인권경영 '앞장'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6일 21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협력 CEO 아카데미에 참석한 한전기술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기술
한국전력기술 ‘상생 협력 CEO 아카데미’가 지난 24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열렸다.

한전기술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공동 주관한 행사는 한전기술 경영진과 협력사 CEO 간 미래 지향적 소통 활성화와 상생 협력·갑질 근절·인권경영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마련됐다,

또한 2018년도 사업수행실적 정기평가를 통해 우수협력업체로 선정된 영인기술(품질대상), 원우엔지니어링(최우수상), 우성 스페이스 건축사 사무소(우수상) 등 총 3개사에 상장과 상금을 전달했다.

이배수 한전기술 사장은 “한전기술은 에너지전환 시대에 New Biz 사업 전환과 해외시장 중심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혁신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발굴에 매진하고 있다”며 “지속해서 상호신뢰와 존중에 입각한 협력관계로 더불어 발전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광곤 협력재단 상생 협력본부장은 “한전기술이 매년 상생 협력 아카데미 개최를 통해 동반성장·상생 협력 생태계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 감사하다”며 “협력재단 또한 상생 협력 지원 활동을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