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6회 경주예총예술제 28일 개막
제46회 경주예총예술제 28일 개막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7일 17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8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예술의전당에서…내달 2일까지 시화·그림·사진전시와 국악·연극 공연 등 풍성
제46회 경주예총예술제가 28일 개막해 다음달 2일까지 6일간 진행된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에서 선보인 국악공연 모습.
경주지역 예술인들의 축제인 제46회 경주예총예술제가 2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대전시실과 소공연장 및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경주예총예술제는 예술 창작활동을 통해 예술인의 교류와 화합을 다지고, 시민에게는 수준 높은 작품과 공연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시민과 함께하는 화합의 한마당 축제가 펼쳐진다.

28일 예술의전당 4층 대전시실에서 개막하는 예총예술제는 예총산하 미술, 사진, 음악, 연극, 국악, 무용, 연예예술 등 협회 회원들이 주축이 돼 크게 전시부문과 공연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전시부문은 서양화·한국화·수채화·서예·공예·디자인·서각·문인화·조소 등 94점, 시화 40점, 사진작품 40점 등 총 174여 점이 전시된다.

공연부문은 예술제가 열리는 다음 달 2일까지 예술의전당 소공연장과 교촌마을 야외 공연장, 첨성대광장, 경주향교에서 다채롭게 진행된다.

먼저 연극협회의 29일 오후 1시 30분 소공연장에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빈대떡과 피자’ 연극공연을 시작으로, 국악협회는 다음 달 1일 오후 3시 교촌마을에서 악극 ‘효녀지은’, 오후 5시에는 무용협회에서 ‘태평무, 진쇠춤, 장고춤, 반고춤’ 등 우리나라 전통무용을 예술의전당 야외공연장에서 선보인다.

또 연예예술인협회는 다음 달 2일 오후 2시 첨성대광장에서 대중가요 ‘박하사탕’, ‘붉은 노을’, ‘천년의 사랑’ 등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흥겨운 무대를 펼친다.

음악협회에서는 오후 5시에 경주향교에서 플롯,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연주 등 이해하기 쉬운 클래식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김상용 경주예총지회장은 “이번 경주예총예술제는 자매도시 익산예총과 중국 시안시 미협이 함께 참여해 한·중예술교류 활성화는 물론 지역 문화예술 수준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