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단계 판매조직 통해 투자금 가로챈 부사장 등 2명 구속
다단계 판매조직 통해 투자금 가로챈 부사장 등 2명 구속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7일 21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8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단계 판매조직을 통해 수백억 원의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구속됐다.

대구지검 특수부(박성훈 부장검사)는 27일 다단계판매조직을 운영하면서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금을 받아 챙긴 다단계 조직 부사장 A씨(61) 등 2명을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또한 다른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고 형 집행 중인 사장 C씨(52)는 같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무등록 다단계 판매조직을 운영했다.

구체적 수익률을 약속하지 않은 채 하부 회원 수가 늘어날수록 큰돈을 벌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속였다.

이에 따라 투자자 1만8000여명으로부터 총 307억 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이들이 전국 50여개 지사를 운영한 만큼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