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농업기술센터, ‘264 청포도 와인’ 와이너리 개소
안동농업기술센터, ‘264 청포도 와인’ 와이너리 개소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8일 20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9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부터 자체 생산 판매
이육사 청포도 와인
민족 시인 이육사 선생이 노래한 고향의 청포도가 ‘와인’으로 다시 태어나 다음 달 시중에 나온다.

안동시는 ‘264 청포도 와인’을 자체 생산하기 위해 이육사 고향 도산면에 와이너리를 완공해 28일 문을 열었다. 개소식에는 권영세 안동시장, 조영일 이육사문학관장, 이육사 선생의 유일한 혈육인 이옥비 여사, 와인제조 관계자, 포도재배 농업인 등이 참석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안동 출신인 이육사 시에서 영감을 얻어 선생 생가 인근에서 청포도를 재배해 와인을 만들었다.

도산면 일원을 거점으로 2012년부터 농촌진흥청과 청포도 적응시험 재배를 본격 시작해 청포도단지 기반을 조성하는 데 힘을 쏟았다. 2017년 경북도 특화사업 공모에서 우수 모델로 뽑혀 받은 2억4000만 원 등 모두 3억 원으로 도산면 토계리에 5t 짜리 숙성 탱크를 갖춘 와인 제조시설을 건립했다.

264 청포도 와인 원료인 ‘청수’ 품종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것이다. 와인으로 만들 때 맛과 향이 좋아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는다.

국내 와이너리에서 청수로 생산한 와인들이 국제포도와인기구가 인증하는 세계 3대 와인 시상식 가운데 하나인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 골드·실버상을 받아 품질을 입증했다.

264 와인은 2016년 안동에서 생산한 청포도를 원료로 OEM 방식으로 처음 나왔다. 품질과 사업 전망을 객관적으로 평가받는 작업도 이어졌다.

경북도민체전, 21세기 인문가치 포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등 굵직한 행사 만찬 때 공식 건배주로 뽑혀 높은 관심과 호평을 받았다.

청포도작목반 회원들은 영천 와인 학교에서 와인 제조와 관련한 교육과 컨설팅을 받은 뒤 2017년 와이너리 시설을 준공했다. 이와 함께 까다로운 와인 제조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 사항을 최근 완료하고 오는 6월부터 자체 생산으로 본격 시판에 나선다. 264 청포도 와인은 750㎖짜리 1병에 3만3000원 정도로 판매할 계획이다.

청포도 와이너리 인근 이육사의 고향 원천리에는 이육사 문학관이 자리하고 있다. 문학관에는 이육사와 관련된 유물과 기록들이 남아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앞으로 청포도 와인을 적극 홍보하고 국내·외 와인 어워드 출품을 지원해 안동 명주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며 “264 와이너리 개소를 계기로 많은 사람이 이육사 고향으로 문학기행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