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고용 전망 19년 만에 최악"
한경연 "고용 전망 19년 만에 최악"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8일 2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9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전망도 3개월 연속 악화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3개월 연속 악화됐고 고용 전망은 19년 만에 가장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8일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6월 전망치가 89.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는 5월 20∼22일에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70.1%다. 지수가 기준치 100보다 높으면 긍정 응답한 기업이 부정 응답 기업보다 많다는 의미다.

BSI 전망치는 2월 81.1에서 3월엔 97.0으로 뛰었다가 4월 94.6, 5월 94.1로 내렸으며 6월엔 다시 90 아래로 하락했다.

전망치는 작년 5월 이후 13개월째 100 아래에 머물고 있다.

5월 실적치는 94.5로 전월(93.9)보다 상승했지만 49개월 연속 100을 넘지 못했다.

업종별 전망치는 섬유·의복(73.3), 자동차, 트레일러 등(83.7), 전자 및 통신장비(88.9), 도·소매(81.8), 건설(87.0) 등이 90 이하였다.

분야별로 내수 95.7, 수출 97.4, 투자 96.2, 재고 103.6 등이었다.

고용전망은 94.5로 2000년 7월(94.3) 이후 가장 낮았다.

기업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인건비 상승을 배경으로 들었다고 한경연은 말했다.

업종별 고용 전망은 섬유·의복(81.3), 의약품제조(83.3), 자동차(83.7), 도소매(84.1)에서 부진했다.

반면 지식 및 오락서비스(108.3), 출판 및 기록물 제작(106.7), 건설(104.3), 음식류(103.7)에서는 고용 사정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은 작년 매출액 상위 30개사 사업보고서를 보면 종업원 수가 0.7% 증가했는데 인건비 증가율은 7%가 넘었다고 말했다.

자금사정 전망치는 5년 4개월 만에 최저였다.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되며 환율이 급하게 상승한 여파로 풀이된다.

김윤경 기업연구실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 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한 주요 이유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지목했다”면서 “생산성 향상 없는 인건비 증가는 기업 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노동 정책 방향성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