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제과㈜, 안동에 식품 가공 공장 설립
한양제과㈜, 안동에 식품 가공 공장 설립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8일 2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9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경제 활성화 기대
안동시는 28일 시장실에서 한양제과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식품제조 기업인 한양제과(주)가 안동에 공장을 설립한다. 안동시는 28일 시장실에서 한양제과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양제과는 현재 경기도 동두천시에서 운영 중인 공장을 매각 후 안동으로 이전하고 안동에서 생산·재배된 농산물을 원재료로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업에서는 풍산읍 노리 일원에 부지 2만402㎡ 땅을 매입하고 총 90억 원을 투자해 캔디류와 스낵류 등을 제조하는 HACCP 시설의 식품 가공 공장을 설립한다.

또한 50여 명의 지역 인력을 고용해 현재 안동에서 운영 중인 한양상사(유통업)와 사업을 일원화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양제과는 캔디, 스낵류 등 50여 종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전국 농협하나로유통에 납품하는 중견 식품제조 기업이다.

안동시는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행정 편의를 제공하고 ‘안동시 기업 및 투자유치촉진 조례’에 따라 각종 행정·재정적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가 완공되면 오는 2020년 개통 예정인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 준공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기업투자가 이뤄져 지역경제 활성화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