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도건설에 경관설계 적용…부산국토청, 도로품격 올린다
국도건설에 경관설계 적용…부산국토청, 도로품격 올린다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9일 20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30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국도건설에 경관설계를 적용, 도로품격을 올린다.

부산국토청은 국도건설 설계초기단계부터 자연경관·지역문화·조망권 등을 검토 반영할 수 있는 ‘도로경관설계 실무매뉴얼’을 제정,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매뉴얼은 노선 검토, 노선확정, 설계마무리 등 단계별로 검토할 수 있는 방안을 적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설계노선 검토단계는 노선주변의 경관구조·유형·조망 등을 분석, 노선을 계획한다.

노선확정단계는 자연경관과 어울리는 구조물위치·유형 등을 선정하고 설계마무리단계는 도로조망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주변경관과 어울리는 도로로 만든다.

그 동안 도로경관설계의 관심도와 체계적 관리 부족으로 장식적인 조형물 설치에 치중했다는 비판이 있어 왔다.

그 결과 주행성과 안정성 등 기능 위주의 도로를 설계하는 등 주변 자연경관과 지역문화를 고려하지 못하는 설계가 이뤄졌다.

이번 매뉴얼에 설계자·감독자·심의위원 등이 구체적으로 검토 확인할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수록, 부족한 점을 방지한다.

여기에 경관기본구상·도로경관계획·경관설계를 체계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만큼 도로의 품격이 올라갈 전망이다.

노치욱 부산국토청 도로계획과장은 “앞으로 단순한 조형물 위주의 시설물보다 지역 문화와 자연특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해 사람과 도로를 이어주는 자연의 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