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 백리대숲, 시민과 함께 만든다"
울산시 "태화강 백리대숲, 시민과 함께 만든다"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30일 11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3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호섬~다운징검다리 구간에 백리대숲 조성 시범식재
울산시 태화강 대밭. 경북일보DB
울산시는 30일 오후 3시 신삼호교 일원에서 송철호 시장과 시민단체, 기업체 및 공공기관 65개소 등 1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 시범식재’를 진행한다.

울산시와 시민단체, 기업체, 공공기관 등이 공동으로 실시하는 이번 행사는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의 성공을 위한 범시민적 참여 분위기 조성과시민과의 소통을 통한 체계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 참여자(시민, 단체, 기업 등) 참여 서약, 성공기원 인간 띠 잇기, 대나무 심기 등으로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일반시민 등이 행사장에 마련된 서약서에 태화강 백리대숲 참여서약을 한다. 지난 5월 15일에는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57개소 시민단체 및 기업체대표, 공공기관장 등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참여자 모두가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식재구간 1㎞ 구간에 인간 띠 잇기 퍼포먼스도 실시한다.

시범식재는 삼호섬~다운징검다리까지 1㎞ 구간에 걸쳐 왕대, 오죽 등의 대나무를 시민들과 함께 심게 된다.

한편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은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우리나라 생태관광지 26선에 선정된 태화강 십리대숲을 백리대숲으로 확대해 시민과 함께하는 생태관광자원 개발이 목적이다.

석남사에서 선바위, 십리대숲을 거쳐 명촌교에 이르는 40㎞(100리) 구간에 기존 대숲의 밀도 향상과 단절구간의 대나무 식재를 통해 대숲의 연속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테마공간 5개소 조성과 함께 오는 2020년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며 시민들이 만들어가고 즐기는 생태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며 “잠시 머무르는 관광지가 아닌 먹고, 보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목한 체류형 관광지로 발전시켜 생태관광의 세계적 본보기(롤 모델)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