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울릉도·독도 주변 동해 해양관측·통신·감시망 구축
경북도, 울릉도·독도 주변 동해 해양관측·통신·감시망 구축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1일 00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 해양관측 감시망 구축 기획연구 용역 착수보고회…관광객·어민 통신주권 확보 전망
경북도는 31일 ‘광역 해양관측 감시망 구축 기획연구’ 용역 착수보고회를 하고 있다.
울릉도·독도 주변 해역에서 해상통신지원으로 관광객·어민의 통신주권 확보될 전망이다.

경북도는 31일 ‘광역 해양관측 감시망 구축 기획연구’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동해에 해양관측, 해상통신, 선박감시 등 다목적 해양연구시설을 구축하기 위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역 해양관측 감시망’이란 바다에 지원선박, 해양관측·해양통신, 해상부이·해저센서, 해양장비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육상에 관제센터, 해양빅데이터센터를 설립하여 해양자료를 분석, 예측하기 위한 대규모 연구기반시설을 구축하기 위한 사업이다.

미국, 캐나다는 이미 지난 2016년에 해양관측, 해양연구 등 다목적 해양연구기반을 완료했으며, 노르웨이는 2022년까지 해양연구기반을 완료하기 위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기획연구는 국내 최고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에서 총괄하며 해상부이 등 해양구조물 분야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해양통신 분야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연구를 수행한다.

금년 하반기까지 해양관측, 해양통신 등 전문기관에서 분야별로 세부연구를 마무리하고, 내년에는 동해 해양관측, 해양감시망 구축을 위한 기본계획수립을 마치고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하여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31일 ‘광역 해양관측 감시망 구축 기획연구’ 용역 착수보고회를 하고 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울릉도·독도 주변해역에서 해상통신지원으로 관광객·어민의 통신주권 확보, 기상예보의 정확도 제고 및 울릉도·독도 여객선 및 어민의 편의제공, 불법조업 및 외국선박에 대한 해양감시를 통한 해양안전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강원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동해에 해양관측·해양연구, 해상통신 해양감시망, 해양장비 및 해양기술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해양연구 및 해양기술 개발, 해양벤처기업 육성, 해양산업 일자리창출 및 인력양성과 함께 해양신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