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1700억 특별지원
경북도,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1700억 특별지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2일 17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3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318억 등 기업당 최대 5억원까지 융자 1년간 지원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내수부진 장기화,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1700억원(포항시 318억원 포함) 규모의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특별지원 한다고 2일 밝혔다.

어려운 경제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경예산을 특별히 편성, 지역경제의 버팀목인 중소기업에 자금지원으로 기업 일자리 지키기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도내 사업장을 두고 매출액이 20%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이며, 매출액 감소 비율에 따라 기업당 최대 5억원까지 융자 지원하고 대출이자 2%(포항소재기업 3%)를 1년간 지원한다.

이번 특별자금은 제조업, 건설업 등 11개 업종에 지원하는 중소기업 운전자금과는 달리, 향락업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을 대상으로 지원하며 최근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기 지원받은 업체도 중복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포항 도시재건 및 경제 살리기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지진피해의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포항소재 중소기업에는 대출이자 보전율을 3%로 우대 지원한다.

융자희망 기업은 대출 취급은행과 융자금액 등에 대해 사전 협의 후 기업이 소재한 관할 시군청을 방문해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접수 기간은 3일부터 자금 소진시까지이다.

지원기준과 취급은행, 제출서류 등 상세한 사항은 경북도 홈페이지(gb.go.kr/고시공고)를 비롯해 각 시군 홈페이지, 경북도경제진흥원 (☎054-470-8570, 경북 구미시 이계북로 7)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내외적으로 경제상황이 어려운 시기에 이번 특별자금이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해 경영안정과 일자리 지키기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금융기관을 포함한 유관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중소기업 살리기와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데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