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빛축제보다 뜨거운 포항사랑상품권 '완판'
불빛축제보다 뜨거운 포항사랑상품권 '완판'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2일 19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3일 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400억 할인 행사 조기 종료…경제 유발효과 3000억 평가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포항사랑상품권 현장판매 부스를 방문한 사람들이 상품권을 사기 위해 줄을 서고 있는 모습
포항시는 국제불빛축제와 시승격 70년을 기념해 지난달 27일부터 400억 원에 한정한 포항사랑상품권 10% 할인 행사가 시민, 외지 관광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전액 판매됨에 따라 2일 자로 조기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12일까지 전체 16일간을 계획한 포항시의 예상과는 달리 단 7일 만에 전액 판매됐으며, 그동안 지역경제 활성화와 연계한 포항시의 지속적인 시스템 개편과 다양한 홍보로 포항시민뿐만 아니라 외지 관광객들도 포항사랑상품권을 많이 찾았기 때문이다.

지난 6월 1일부터 이틀간 형산강 체육공원에서 개최된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현장 포항사랑상품권 판매 부스에는 축제를 보기 위해 온 외지 관광객과 시민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상품권 현장판매는 지난 4월 포항해병대문화축제 현장 판매 이후 이번이 두 번째로, 조기에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외지에서 온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 홍보가 주요했다.

이번 할인 판매 행사는 계속되는 전국적인 경기불황에 어려운 지역 사정을 감안해 포항시에서 기획한 것으로, 이 기간 400억원의 상품권 판매를 통해 소상공인, 골목시장, 전통시장 등에서 약 3000억원의 경제 유발효과를 거뒀다는 평가이다.

포항사랑상품권 관련 하반기 포항시의 추진은 크게 두 방향으로, 모바일상품권 출시와 전국 관광업체 대상 판촉이다. 모바일상품권은 사정상 포항에 오지 못해도 외지에서 지역 특산품 등을 구입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이고, 외지 관광객들에게는 상시 10% 할인을 통해 포항 방문을 유도한다는 것이 포항시의 전략이다.

한편 2018년 기준 전국의 지역 상품권 규모가 3000억원 일 때 포항사랑상품원은 연간 1000억원 이상 발행함으로써 규모 면에서나 운영 면에서 전국을 선도한 모범사례로, 그동안 지역상품권에 관심이 없던 정부가 올해 2조원대의 상품권 발행과 운영비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는 정책을 이끌어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따라서 포항시는 상품권이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중요성을 인식하고 당초 국비 24억원, 특별교부세 24억원 이외 하반기 상품권사업의 확대를 위해 추가로 국비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