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지휘자 함신익 예일대 교수, 경주엑스포 자문위원 위촉
세계적 지휘자 함신익 예일대 교수, 경주엑스포 자문위원 위촉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4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 문화기획 · 홍보 등 자문 기대… 오케스트라 공연도 제안
4일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왼쪽)이 함신익 지휘자에게 자문위원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재)문화엑스포는 예일대 교수인 함신익 지휘자(61)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4일 경주엑스포 접견실에서 위촉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함신익 지휘자는 한국인 최초의 미국 예일대 음대교수이며 인기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에서 배우 김명민이 열연한 ‘강마에’의 실존 모델로 유명하다.

그는 KBS교향악단, 미국 유수의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를 역임했으며 유럽, 남미 등 다양한 오케스트라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세계적인 음악가이다.

또한 클래식 음악을 대중에게 친숙하게 전달하는 21세기형 오케스트라 ‘심포니 송’의 설립자이자 예술감독이다.

이날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엑스포문화센터 등을 둘러본 함 지휘자는 “경주엑스포 공원이 가진 인프라에 매우 놀랐다”며 “경주엑스포는 경북의 자존심을 넘어 우리나라 문화예술의 전환 포인트가 될 수 있을 정도”라고 극찬했다.

또한 그는 “21세기는 문화로 승부해야 한다. 세계적인 수준의 하드웨어를 갖춘 경주엑스포에 더 풍성한 콘텐츠를 입힐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특히 경주타워 앞 야외무대, 백결공연장, 문화센터 공연장 등 좋은 여건을 갖춘 엑스포공원에서 오케스트라 공연을 여는 방안을 함께 추진해보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우리 문화에 깊은 애착을 가진 문화예술 전문가의 방문과 칭찬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경주엑스포의 콘텐츠 개발과 운영, 문화기획, 홍보를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함신익 지휘자를 비롯해 각계각층의 전문가 60여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콘텐츠 개발 △전시관 및 행사 구성 △프로그램 운영 △관광객 유치 △공원시설물 활용 등에 대한 다양한 자문을 받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