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옛 자갈마당터 개발 본격화…주상복합단지 조성 첫발
대구 옛 자갈마당터 개발 본격화…주상복합단지 조성 첫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4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원개발, 1142세대 주거타운 조성
도원개발은 4일 오전 옛 자갈마당터의 기존 건축물들을 철거하는 안전기원제를 지내고 있다.
대구의 대표적인 성매매집결지인 속칭 ‘자갈마당’이 주상복합단지로의 탈바꿈을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자갈마당 터의 민간개발 사업시행사인 도원개발은 지난달 31일, 대구시로부터 ‘도원동주상복합 신축공사’의 사업계획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원개발은 4일 오전 옛 자갈마당터의 기존 건축물들을 철거하는 안전기원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개발에 나섰다.

사업시행사는 이 일대 1만9080㎡에 지하 6층, 지상 49층 5개 동 규모로 아파트 886가구와 오피스텔 256실 등 모두 1142세대의 주상복합단지를 건립할 예정이다.

이로써 대구 중구 태평로 일대의 약 8000세대의 브랜드 단지로의 개발도 가속화 할 예정이다.

이미 준공된 대구역 자이(1005세대)와 함께 지난달 24일 분양에 들어간 △대구역 경남 센트로팰리스(182세대) △도원동 주상복합(1142세대) △그 남쪽에 각각 300여세대와 700여세대 △달성지구 재개발(1500여세대 예정) △고성동 2800여세대 등이 사업을 준 비중이다.

특히 도원동주상복합 신축공사 전 분양에 들어간‘대구역 경남 센트로팰리스’는 평균 청약경쟁률 15.2대 1로 1순위 마감해 소비자들의 기대감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태평로 일대가 8000여 세대의 브랜드타운으로 탈바꿈하는 데 대한 기대감이 올라가고 있으며, 합리적 분양가의 단지를 선점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실제 ‘대구역 경남센트로팰리스’분양사무실에는 도원동주상복합사업을 위한 철거소식을 접한 실수요자들의 분양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지역의 부동산 전문가는“태평로 일대 개발사업이 순차적으로 진행되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준공 시 부동산가치만 놓고 본다면 현재와는 확연한 차이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대구역 경남 센트로팰리스’는 5일 당첨자 발표를 시작으로 17일~19일 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이기동기자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