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체이스필드서 1천880일 만에 승리…시즌 9승
류현진, 체이스필드서 1천880일 만에 승리…시즌 9승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05일 14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이닝 무실점 역투…7연승과 함께 통산 50승 달성에 ‘-1’
18⅔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ERA ‘1.35’…통산 ERA ‘2.96’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4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 1회에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연합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5월의 투수’에 빛나는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여세를 몰아 6월의 첫 등판에서도 거침없이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벌어진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안타를 단 3개만 내줬고, 삼진은 2개를 잡았다. 땅볼로만 아웃 카운트 15개를 채워 쾌투의 발판을 마련했다.

류현진은 6-0으로 앞선 8회 초 승리 요건을 안고 2사 1루에서 대타 저스틴 터너로 교체됐다.

다저스가 9-0으로 완승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9승(1패)과 개인 통산 49승째를 챙겼다.

팀을 7연승으로 이끈 류현진은 4월 27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시즌 3승째를 수확한 이래 7연승을 구가했다.

또 시즌 평균자책점(ERA)을 1.48에서 1.35로 낮춰 메이저리그 이 부분 1위를 질주했다. 다승과 평균자책점 모두 내셔널리그 1위다.

류현진은 통산 ERA도 2점대로 낮춰 2.96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지난달 26일 피츠버그와의 경기에서 2회 2실점 한 이래 해당 경기 4이닝과 5월 31일 뉴욕 메츠전 7⅔이닝을 합쳐 18⅔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이며 평균자책점을 계속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또 체이스필드에서 2014년 4월 12일 이래 5년 1개월, 날짜로는 1천880일 만에 승리를 보탰다.

그는 이날 애리조나를 맞아 3회 2번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부터 7회 첫 타자 다비드 페랄타까지 12타자를 연속으로 범타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스위치 히터 3명을 포함한 애리조나의 오른손 타자 8명을 상대로 ‘전가의 보도’인 바깥쪽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던져 득점 시도를 무력화했다.

1회가 하이라이트였다.

류현진은 케텔 마르텔과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 등 장타력을 겸비한 애리조나 테이블 세터를 잇달아 땅볼로 잡아내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야수진의 실책으로 3번 타자 애덤 존스를 누상에 내보내 실점 위기를 맞았다.

존스의 땅볼을 잡은 3루수 맥스 먼시가 던진 공을 1루수 데이비드 프리즈가 제대로 잡지 못했다.

그 사이 존스는 2루에 진루했다.

이어 다비드 페랄타를 유격수 땅볼로 요리하는 듯했으나 이번에는 코리 시거가 타구를 더듬어 1루에 던지지도 못했다.

공 14개로 끝날 상황이 2사 1, 3루로 둔갑했지만, 류현진은 평정심을 잃지 않았다.

전날 워커 뷸러를 상대로 홈런을 뽑아낸 크리스천 워커와 풀 카운트 접전에서 류현진은 체인지업을 필살기로 던졌다.

워커는 스윙하다가 멈칫했고, 체크 스윙에 걸린 타구는 힘없이 류현진 앞으로 굴러갔다.

류현진은 투수 앞 땅볼로 워커를 잡아내며 스스로 불을 껐다.

2회에 공 7개만 던져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낸 류현진은 3회 두 번째 위기를 맞았다.

첫 타자인 투수 테일러 클라크의 힘없는 타구를 잡은 류현진은 1루에 공을 던졌지만, 공은 외야로 빠져나갔다.

클라크는 2루로 뛰었지만, 공을 잡은 다저스 우익수 코디 벨린저가 정확한 송구로 클라크를 2루에서 잡았다.

비디오판독에서 클라크의 발이 먼저 2루를 찍은 것처럼 보였으나 아웃으로 선언된 원심이 유지됐다.

공식 기록은 투수 앞 안타였고, 벨린저의 보살로 류현진의 실책은 사라졌다.

류현진은 마르텔에게 좌익수 왼쪽으로 뻗어가는 2루타를 내줬지만, 후속 두 타자를 삼진과 땅볼로 요리해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7회 1사 후 워커에게 좌전 안타를 내줘 3회 1사 2루 에스코바르부터 이어오던 연속 타자 범타 행진을 ‘12’에서 마쳤다.

시거의 송구 실책으로 1사 1, 3루 실점 고비를 마주했지만, 류현진은 닉 아메드를 유격수 병살타로 돌려세우고 환하게 웃으며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아메드를 병살로 잡은 공도 체인지업이었다.

다저스는 1회부터 점수를 뽑아 류현진의 어깨에 힘을 실어줬다.

톱타자 족 피더슨의 우전 안타, 먼시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1, 2루에서 ‘류현진의 공수 도우미’ 벨린저가 가운데 담을 때리는 주자 일소 3루타를 날렸다.

2-0으로 앞선 3회 2사 1, 3루에선 상대 투수 테일러 클라크의 1루 견제 악송구 때 손쉽게 1점을 보탰다.

다저스는 7회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우월 솔로 홈런과 시거의 1타점 2루타를 묶어 2점을 추가해 5-0으로 점수를 벌린 뒤 8회 프리즈의 2루타와 에르난데스의 적시타를 합쳐 6점째를 뽑아 승패를 갈랐다.

류현진은 4회 2사 2루에서 클라크의 빠른 볼을 밀어 중견수 앞으로 총알처럼 굴러가는 시즌 3번째 안타를 날렸다.

그러나 2루 주자 러셀 마틴의 발이 느려 홈에서 아웃된 바람에 시즌 두 번째 타점을 올리진 못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