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MLB 통산 평균자책점 2점대 진입…압도적인 2019시즌
류현진, MLB 통산 평균자책점 2점대 진입…압도적인 2019시즌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05일 14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2019년 평균자책점 순위 전체 5위…2019시즌은 압도적인 1위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4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 1회에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연합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며 세운 목표는 ‘평균자책점 2점대’였다.

류현진은 첫 시즌을 평균자책점 3.00(14승 8패)으로 마쳤다. 2014년 시즌 평균자책점은 3.38(14승 7패)이었다.

그만큼 메이저리그에서 2점대의 벽은 높게만 보였다. 사실 메이저리그에서 선발 투수가 3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놀라웠다.

하지만 류현진은 2018년부터 진화했고, 2019년에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돋보이는 투구를 하고 있다.

숙원이었던 개인 통산 평균자책점 2점대 진입에도 성공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무실점 무사사구의 완벽한 투구를 했다.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48에서 1.35로 더 낮췄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 2위 제이크 오도리지(미네소타 트윈스, 1.96)와 격차가 상당하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2위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 2.20)보다는 0.85나 낮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고 있다.

올 시즌 워낙 뛰어난 투구를 이어가다 보니, 개인 통산 성적 순위도 크게 상승했다.

5일 애리조나전을 시작하기 전 3.00이었던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통산 평균자책점은 2.96으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2013년부터 올해 6월 5일까지 600이닝 이상을 던진 투수 113명 중 평균자책점 5위로 올라섰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에서 류현진을 앞선 선수들의 이름을 살펴보면, 류현진의 위력을 더 실감한다.

클레이턴 커쇼(다저스)가 2.12로 1위에 올랐고,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이 2.37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 2.83)와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2.91)가 3, 4위에 올랐다.

투수 4명 모두 사이영상 수상 경력이 있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선발 투수다. 1천700만 달러를 받는 디그롬을 제외한 커쇼, 셔저, 그레인키의 올 시즌 연봉은 모두 3천만 달러를 넘는다.

류현진은 2013년 이후 평균자책점에서도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투수들과 대등하게 경쟁한다.

올 시즌에는 경쟁자조차 없다.

1.35의 경이로운 평균자책점을 유지하는 류현진은 시즌 9승(1패)째를 올려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삼진/볼넷 비율은 14.20(삼진 71개, 볼넷 5개)으로 이 부문 2위 카를로스 카라스코(클리블랜드 인디언스, 7.18)보다 2배 가까운 수치를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빅리그 한국인 최다 연승 타이기록도 세웠다. 류현진은 4월 27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부터 이날까지 7연승 행진(한 경기는 승패 없음)을 이어갔다.

박찬호가 다저스에서 뛰던 1999년 달성한 7연승과 같은 기록이다.

류현진이 다음 등판에서도 승리를 챙기면 시즌 10승과 한국인 메이저리그 최다 연승 기록을 동시에 달성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