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미형일자리' 급물살…경북도·구미시 투자유치단 7일 그룹 본사 방문
'LG 구미형일자리' 급물살…경북도·구미시 투자유치단 7일 그룹 본사 방문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5일 15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김현권 국회의원, 중소기업인과 박영선 장관 간담회
전기차 배터리 공장 투자유치의향서 제출
김현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구미을 지구당위원장)
LG화학 전기차 배터리를 중심으로 한 구미형 일자리 창출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5일 김현권 국회의원(민주당 구미을 지구당 위원장)은 오후 2시 구미시 종합비즈니스센터 2층 회의실에서 열린 중소기업인과 박영선 장관 간담회에서 충분한 검토와 논의를 거쳐 경북도와 구미시가 투자유치단을 꾸리고 오는 7일 LG그룹 본사를 방문해 구미형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기차 배터리 공장 투자유치의향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동안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 공장유치를 위해 김부겸·홍의락 의원을 비롯해서 장세용 구미시장, 청와대 정태호 일자리수석, LG그룹 관계자들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끝에 결실을 보기에 이르렀다”라며 “앞으로 실무협상을 마무리 짓고 빠르면 이달 안에 조인식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유치와 함께 이차전지의 소재와 부품을 공급하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연구개발실증 단지를 조성해 구미형 일자리를 질적, 양적으로 개선하고 다양화해 나가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또 “구미 산업구조를 따져보면 여느 업종보다 방위산업 기반이 탄탄하게 잘 갖춰져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구미형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전기차 배터리 공장이 유치되는데, 여러 무기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국산으로 대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구미시는 우리나라 전자산업을 이끌고 국가 경제발전에 일등공신으로 자리해 왔으나 최근 대기업들이 하나, 둘 공장을 이전하면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와 여당의 여러분들이 힘쓴 결과, 구미형일자리 사업이 결실을 맺어 가는 만큼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이를 지원해 나가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특히 “구미 산업구조를 따져보면 여느 업종보다 방위산업 기반이 탄탄하게 잘 갖춰져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구미형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전기차 배터리 공장이 유치되는데, 여러 무기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국산으로 대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