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회 "지역시민 배제한 원전 정책 수용 못해"
경주시의회 "지역시민 배제한 원전 정책 수용 못해"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5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6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위방폐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결의문 채택
사용 후 핵연료관리정책 재검토위 부정…집단행동 불사 방침
이동협 경주시의회 국책사업추진 및 원전특별위원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한 전체의원들이 5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결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경주시의회가 경주시민을 지속적으로 우롱하고 희생양으로 삼고 있는 정부에 대해 집단행동 불사 방침을 천명했다.

경주시의회는 5일 열린 제242호 제1차 정례회에서 최근 공식 출범함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부정하는 등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채택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경주시의회 결의(안)’은 경주시의회 국책사업추진 및 원전특별위원회(위원장 이동협 의원)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지난달 29일 공식 출범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원전소재 지역 대표들이 합의 제출한 위원회 구성의견과 완전히 상반된 것으로, 중립적인 인사로 구성한다는 정부의 방침아래 지역 주민과 사회단체가 배제된 재검토위원회는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전면 부정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날 출범식에서 유감을 표명한 원전부지내 저장중인 사용후핵연료에 대해서도 2016년까지 반출하겠다던 정부의 약속에 따라 당장 가져갈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시의회는 “최근 발생한 한빛 1호기 사고가 경주에서도 언제든 발생할수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원전사고에 대한 재발 방지 및 실효성 있는 대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경주시의회는 지난 40년간 희생하면서 정부의 각종 국책사업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온 시민을 지속적으로 우롱하고 희생양으로 삼는다면 26만 경주시민과 함께 집단행동도 불사할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주시의회는 이날 채택된 결의문을 대통령비서실장, 국무총리,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에게 각각 제출할 계획이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