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수에 2000만원 뇌물 제공 주장한 건설업자 ‘구속’…무고 혐의
청도군수에 2000만원 뇌물 제공 주장한 건설업자 ‘구속’…무고 혐의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7일 15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검 특수부
이승율(67) 청도군수에게 뇌물을 줬다고 주장한 청도지역 건설업자가 구속됐다.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성훈)는 무고 혐의로 청도지역 건설업자 A씨(65)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이상균 대구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5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2015년과 2016년 사이 관급자재 공사를 따낼 수 있도록 해달라며 2차례에 걸쳐 이승율 군수에게 2000만 원을 줬다고 경찰에서 주장했으나, 검찰 수사 단계에서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올해 1월 초 이승율 청도군수에게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재옥 대구지검 2차장검사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