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도심 카페서 친형 살해…전과 13범 50대 체포
대낮 도심 카페서 친형 살해…전과 13범 50대 체포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08일 0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와 함께 도주해 호텔 체류…"형과 감정싸움"
인천 한 카페에서 대낮에 친형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도주한 50대 남성이 범행 10시간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51)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낮 12시 6분께 인천시 계양구 한 카페에서 친형인 B(58)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도주한 뒤 경기도 부천시 상동 한 호텔에서 아내와 함께 체류하다가 범행 10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10시 10분께 호텔 내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가 아내와 함께 택시와 도보로 도주한 경로의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그가 해당 호텔에 들어간 것을 확인했다.

A씨는 범행 당시 미리 흉기를 준비한 뒤 친형인 B씨가 있던 카페에 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친형을 흉기로 찔렀다”고 혐의를 사실상 인정했다.

A씨는 과거 마약 복용 등으로 적발돼 벌금형이나 징역형을 선고받은 전과가 13차례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이날 낮 12시 6분께 해당 카페의 주인은 “한 손님이 5분가량 대화를 나누고 있던 다른 손님을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B씨는 중상을 입고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범행 동기 등을 계속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내와 함께 도주한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A씨는 형과 감정싸움이 있었다는 이야기 정도만 하고 있어 정확한 범행 경위는 계속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