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10일 빗방울···당분간 선선
경북·대구 10일 빗방울···당분간 선선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9일 19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0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로 흐린 경북과 대구에 빗방울이 흩날리며 당분간 선선한 날씨를 유지할 전망이다.

9일 대구기상지청은 월요일인 10일 오전부터 오후까지 대부분 지역에 5㎜ 내외의 적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경북·대구 전 지역에서 평년보다 2∼6℃ 낮은 낮 최고기온을 보이겠다.

다만, 경북동해안과 울릉도·독도에는 강한 바람이 예상돼 시설물 관리에 유의가 필요하다.

기상지청에 따르면 9일 아침 최저기온은 청송 11.5℃, 봉화 12.1℃를 비롯해 안동 14.3℃, 대구 15.7℃, 포항 16.8℃를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은 포항 18.7℃, 대구 22.7℃, 안동 23.8℃ 등의 낮 기온분포를 보였다.

10일에는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11℃, 영양 12℃를 비롯해 안동 13℃, 대구 15℃·포항 16℃ 등 11∼16℃ 분포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의 아침 기온이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포항 21℃, 안동 22℃, 대구 23℃ 등 19∼24℃ 분포로 평년보다 2∼4℃가량 낮은 낮 기온을 보이겠다.

오는 11일에는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경북동해안지역에 오전 한때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1∼16℃며 낮 최고기온은 19∼26℃의 분포를 보이며 평년을 밑도는 수준의 선선한 기온이 이어지겠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당분간 동해남부해상에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예상돼 항해나 조업 선박들은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